[영등포 롯데시네마] 더 킹 후기 (스포없음) 영화 리뷰

영등포 롯데 시네마에서 더 킹을 보고 왔습니다.



관상을 그럭 저럭 봤었기 때문에 약간은 기대를 갖고 봤습니다.
조인성과 정우성의 캐미도 궁금했으며 밝은 예고편도 흥미를 끌었었는데...

초반부는 좀 지루했습니다.
조인성의 나레이션으로 진행되는데 여러 사건들을 계속 보여주면서 진행되는데 루즈하게 느껴졌습니다.
후반부에 가서 확실하게 터지는게 있을거라 기대했는데
뒤로 가도 꾸준히 지루하게 봤습니다.

화면은 잘 찍은것 같은데 이상하게 지루하더군요.
감독이 말하고자 하는 부분은 알겠는데 표현 방식이 좀 올드하고 지루했어요.

조인성과 정우성의 연기는 좀 거슬리고
류준열은 오글거리기도 하고 역할에 좀 안맞는거 같았고
배성우와 여자 검사분이 연기를 잘하시더군요.
김의성도 여전히 연기를 잘합니다.
조우진은 분량이 적어서 아쉬웠습니다.
김영삼 때부터 이명박 때까지 시대가 지나면서 각 캐릭터들이 살아가는 내용이 나오는데
실제 대통령들의 모습이 나오는건 신선했는데 중간 중간 재밌는 부분 말고는 전체적으로 지루했습니다.

내부자들 보다는 가볍고 검사 외전보다는 무거운 느낌입니다.
두 영화를 좀 섞어 놓은듯한 기분도 들고...

너무 지루하다고만 했는데 가벼운 마음으로 보기엔 괜찮습니다.
전달하려고 한 메세지는 좋습니다.

평점 : ★★☆ (2.5 / 5)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페이지 수준 광고


통계 위젯 (블랙)

38
58
145363

메모장

후회없는 일을 하라고 한다...
나중에....
정말 나중에 생각했을때...
후회가 되지 않도록 살려고 한다...
좀....
열심히 살아야겠지?